네이트온 5.0 변화는 있으나 태생적 한계 극복은 아직

 

네이트온 5.0이 나왔다. 디자인이 전체적으로 변경되었고, 대화/쪽지로 나뉘어 있던 것이 ‘메시지’라는 이름으로 통합되었다. ‘액티콘’이라는 이름으로 움직이는 이모티콘을 주고받을 수 있게 되었으며, 모든 종류의 파일을 용량 제한 없이 전송할 수 있게 되었다.

끼워팔기는 여전

네이트온 5.0 설치 화면 중

네이트 주소창 검색 프로그램 설치 안내

설치 과정에서 ‘네이트 주소창 검색 프로그램을 설치합니다’라고 나오지만 동의 여부 확인이 없어서 응? 했었다. 그런데 ‘다음’을 클릭하고 나면 설치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체크박스가 나온다.

네이트 주소창 검색 프로그램 설치 선택

네이트 주소창 검색 프로그램 설치 선택

(당연히) 체크박스를 해제하고 사용권 계약에 동의한 후 ‘다음’을 클릭했다.

nateon5_1_3

네이트온의 끼워팔기

하지만 이놈의 끼워팔기는 언제 그만둘 것인지. ㅡ,.ㅡ; ‘윈도우 시작시 자동실행’ 외에는 다 체크를 해제했다. 무료로 제공되는 프로그램인 만큼 이런 식의 끼워팔기가 이해되지 않는 바는 아니고, 이전보다는 선택 인터페이스가 좀 더 명료해지긴 했다. 하지만 역시나 상당수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끼워사기(?)를 하게 되겠지.

구 버전 사용자와의 메시지 전달 문제

대화/쪽지가 ‘메시지’로 통합되면서 실질적으로는 구 버전의 쪽지 기능 쪽으로 통합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5.0 사용자가 구 버전 사용자 간의 대화에 몇 가지 제약이 있다. 테스트한 결과는 이랬다.

  • 5.0 -> 구 버전: 구 버전 사용자에게 쪽지로 전송된다. 하지만 전달시 딜레이 현상이 있어서 수 분 후에 전달되는 증상이 있었다. 파일 전송을 시도하면 5.0 메시지 창에는 파일 전송 시도 메시지가 보이지만, 구 버전 사용자의 쪽지창에는 “[안내] 수신된 파일을 보시려면 네이트온 최신 버전으로 업그레이드 하세요.”라는 메시지가 전달된다.
  • 구 버전 대화창 -> 5.0: 대화창을 열면 “네이트온 최신버전 사용중입니다. 쪽지로 보내시거나 최신버전으로 업그레이드하세요”라는 메시지와 최신버전 다운로드 링크가 나온다. 이 상태에서 메시지를 보내도 5.0에는 전달되지 않는다.
  • 구 버전 쪽지 -> 5.0: 대화가 가능하지만, 일부 딜레이 현상이 있었으며, 파일을 전송할 수 없다. (원래 쪽지에는 파일 전송 기능이 없었음.)
네이트온 구 버전의 대화창에서 신버전 사용자에게 메시지를 보낼 때

네이트온 구 버전의 대화창에서 신버전 사용자에게 메시지를 보낼 때

즉, 구 버전과의 메시지 전달에 상당히 문제가 있어 구 버전을 계속 사용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사실 구 버전의 대화와 쪽지 기능은 합쳐져야만 했다. 애초에 대화와 쪽지는 서로 다른 기능이었지만, 쪽지의 기능이 확장되면서 불필요하게 중복된 기능이 되어 버렸기 때문이다. 아마 통합하려면 욕을 먹더라도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그렇다고 해도 5.0이 나왔으니 무조건 업데이트하라는 것보다는 5.0과 구버전 간에 대화 시도시 어떤 문제가 있는지 명확하게 밝히고 이런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해명하면서 업데이트를 유도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은 있다.

기능 개선은 미비, 태생적 한계는 여전

네이트온 5.0

네이트온 5.0

5.0 버전에서는 메인 창 왼쪽에 서비스탭, 퀵런치가 포함된 사이드바를 없앨 수 없게 만들었다. 구 버전에서는 환경 설정에서 감추기를 할 수 있었다. 5.0에는 환경 설정에 해당 항목이 없고, 서비스탭과 퀵런치 아이템을 설정에서 싹 비워도 기본 광고 아이콘은 남아 있다.

하지만 메인 창 오른쪽 위의 ‘미니모드’ 전환 버튼을 누르면 사이드바 없는 화면을 볼 수 있기는 하다. 단, 미니모드는 세로 길이 조절만 되고 가로 폭은 조절할 수 없다.

이런 걸 보면 네이트온은 여전히 광고 플랫폼이자 SK 계열 서비스의 허브 역할에 집착하고 있는 걸로 보인다. 물론 SK커뮤니케이션즈가 아무리 대기업 계열이라고 해도 무료로 배포되는 프로그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일 수도 있다.

나는 그것을 네이트온의 태생적 한계라고 느끼지만, 당사자들은 내부 서비스의 상호 시너지를 만들어내는 네이트온의 힘! 이라고 생각하고 있을 것 같기도 하고.

그 생각을 인정한다고 해도 광고(서비스 링크 포함)가 너무 많다. 메인 창 사이드바 상단의 광고, 사이드 바의 정보(광고)성 링크, 메인 창 하단의 광고, 메시지 창 하단 광고 등. 사용자들은 그렇게 느낀다. 카카오톡 PC 버전이 메인 창 하단에만 광고가 있고, 다음 마이피플  PC 버전이 광고가 없는 것에 비하면 좀 너무하다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다.

게다가 네이트온 5.0의 기본적인 기능과 새로 생긴 액티콘 등은 다른 메신저와의 차별성이 사실상 없다. 종류와 용량 제한 없는 파일 전송 기능 정도가 장점인데, 이런 상태에서 여전히 끼워팔기와 광고 도배를 유지하는 것이 사용자들에 좋은 인상을 주기는 어렵지 않겠나 싶다.

뭐 물론 이것 또한 한순간이며, 조금만 지나면 사람들은 계속해서 업데이트하고 네이트온을 쓰겠지만 과연 언제까지 그럴 수 있을까?

그 외 잡담

  • 네이트온 5.0의 가장 큰 위험 요소는 대화창에 상대방이 읽었는지 아닌지를 카카오톡처럼 숫자 표시로 알려준다는 것이다. (…)
  • 심지어 메인 창에서 상대방이 PC로 접속했는지 스마트폰으로 접속했는지도 알려준다. 좀 너무하지 않냐…
  • 맥 및 리눅스 버전은 5.0 업데이트가 이루어지지 않았다. 웹 네이트온을 사용하라고 친절하게 알려준다. 뭐 맞는 말이긴 하다만 살짝 빡침.
  • 구 버전에는 있던 ‘기본 브라우저 설정’ 항목이 사라져서 모든 링크는 IE로만 열린다. ㅡ,.ㅡ^
  • ‘불편하면 안 쓰면 그만’이라는 얘기도 들리지만 세상에는 의외로 SK의 그늘(?)에서 네이트온을 쓸 수밖에는 없는 사람들이 많아서 한마디 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
  • (2013-09-02 추가) 네이트온 구버전(4.1) 다운로드 링크가 네이트온 메시지를 통해 공개되었다.

slownews-logo1
* 이 글은 수정, 보완하여 “Fast is good, slow is better”, 슬로우뉴스에도 함께 게재하였습니다 *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