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t is good, slow is better. : 슬로우뉴스가 출발합니다.

 

slownews-logo1

블로거들이 모여서 만든 인터넷 미디어 슬로우뉴스가 오늘 출발했습니다. 속보와 특종의 경쟁 속에서 놓치고 있는 많은 것들이 있지 않나 하는 의문으로 시작하여, “빠른 것은 좋지만, 느린 것은 더 좋다”는 슬로건 아래에 여러 가지 이야기들을 풀어가려 합니다.

여러 훌륭한 블로거 필진들 사이에서 저처럼 블로그를 시작한 지도 오래되지 않았고 글빨(!)도 딸리는 뗏목지기™가 끼어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을까 하는 고민도 했습니다. 하지만 준비 과정에서 많은 도움을 받고 토론에 참여하면서, 느리지만 꼼꼼한 발걸음에 함께 할 수 있어 기뻤습니다. 많이 부족하지만 나름대로 열심히 해 보려 합니다.

자, 막 출발한 슬로우뉴스가 처음 펼쳐놓은 이야기는 “왜 슬로우뉴스인가?”입니다.

<고민의 근거 : 우리 자신에게 질문하기> 3월 26일 (월)
0. 당신에게 제안하는 새로운 속도 (민노씨)
1. 속보와 특종은 과장되었다 (캡콜드)
2. 뉴스의 미래 1: 저널리즘 시스템의 위기 (강정수)
3. 기술적 관점에서 본 미디어의 변화 (써머즈)
4. 네트워크를 떠도는 유령, 언팩트 (뗏목지기™)

<한번 더 의심하고, 회의하기> 3월 27일 (화)
5. 언론 신뢰 좀먹는 ‘얼굴 없는 네티즌’ (들풀)
6. 특종와 오보, 그 미묘하고도 아슬아슬한 경계 (이정환)

<본격 사례 비판> 3월 28일 (수)
7. 대기업 임원 이명준씨는 실존 인물인가? (이병찬)
8. 삼성-애플 오보경쟁, 또는 ‘바르기’와 ‘빠르기’ (엔디)
9. 엉터리 의료기사들 (예인)

<항변과 고백 : 데블스 애드버킷와 컨페션> 3월 29일 (목)
10. 언론을 위한 변명 (인터뷰. 이승환+필로스)
11. 직무유기를 반성하며 : 독자는 과연 진실을 원하나 (펄)

<정리 토론 및 특집 후기> 3월 30일 (금)
12. ‘특집: 왜 슬로우 뉴스인가?’를 돌아보며 (정리 토론)

창간 특집과 관련된 안내는 아래 링크를 참조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해당 글을 통해 전체적인 흐름과 각 글로 이어지는 링크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왜 슬로우뉴스인가? [특집 안내] :: 슬로우뉴스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기 바랍니다.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12 Responses

  1. 써머즈 댓글:

    앞으로도 잘 진행해서 좋은 일들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어요. 뗏목지기님도 화이팅- ^^

  2. 민노씨 댓글:

    와우~!!! : )

  1. 2012-03-26

    [블로그새글] Fast is good, slow is better. : 슬로우뉴스가 출발합니다.:

    블로거들이 모여서 만든 인터넷 미디어. 블로그에 간단 소개글 올렸어요. ^^ #슬로우뉴스 http://t.co/iZzwOApP

  2. 2012-03-26

    [블로그새글] Fast is good, slow is better. : 슬로우뉴스가 출발합니다.:

    블로거들이 모여서 만든 인터넷 미디어. 블로그에 간단 소개글 올렸어요. ^^ #슬로우뉴스 http://t.co/iZzwOApP

  3. 2012-03-26

    Fast is good, slow is better. : 슬로우뉴스가 출발합니다. (@raftwood) http://t.co/J9xW5Hp3 #슬로우뉴스

  4. 2012-03-26

    민노씨는 항상 매력적인 일을 하시죠~ http://t.co/IMWUE8UC RT @minoci: Fast is good, slow is better. : 슬로우뉴스가 출발합니다. (@raftwood) http://t.co/rURKv0dS #슬로우뉴스

  5. 2012-03-27

    슬로우뉴스 창간에 부쳐 : ‘존재의 속도’를 제안합니다…

    부족한 소시민입니다. 보잘 것 없는 블로거입니다. 그래도 세계의 정체를 근심합니다. 저널리즘의 정체를 질문합니다. 나와 당신의 관계를 염려합니다. 공동체의 방향을 그려봅니다. 과연 우리는 이렇게 쉽게 잊고, 또 잊혀진 채 살아가도 되는지 고민합니다. 속도와 테크놀로지에 대한 맹목적인 숭배가 내면화되는 사회에서 그 반대 지점으로 돌아가 과연 ‘존재가 온전히 담길 수 있는 속도’는 무엇인지 지난 한 달 남짓 대화하고, 토론했습니다. 우리들은 그 대…

  6. 2012-03-28

    “@minoci: Fast is good, slow is better. : 슬로우뉴스가 출발합니다. (@raftwood) http://t.co/kd9c2CST #슬로우뉴스”

  7. 2012-03-28

    슬로우뉴스를 응원합니다…

    슬로우뉴스(http://slownews.kr/)라는 새로운 팀블로그가 그저께(3월26일)오픈했다. 이름 탓에 ‘뉴스’사이트로 여겨질 수 있겠지만, 나는 굳이 이를 팀블로그라고 부른다. 뉴스사이트는 만들었다가 금방 없어지면 쪽팔리지만 팀블로그는 언제 사라져도 이상하지 않을 것이니 마음부담이 덜하다. 그래서 참여했다. 가벼운 마음으로. 어 근데 이거 시작부터 장난이 아니다. 이 사람들이 눈에 뭐가 씌었는지 밤낮을 잊고 달려들어 뭔가 만들고 있다. …

  8. 2012-03-29

    ‘슬로우뉴스’ 창간…

    !@#… 지금껏, 그리고 앞으로도, c모는 미디어환경과 언론의 역할이나 재발견해야할 가치와 방법 등에 대해 이야기할 것이다. 하지만 역시 더 중요한 것이라면, 그런 것이 실제로 시도되는 것이다. 시작의 스케일은 작아도 좋다. 중요한 선례를 남기며 그런 것이 정말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핵심이다. 현재적 사안을 논함에 있어서 어차피 따라잡지 못할 속도전보다 사유를 중시하는 매체공간이 있으면 어떨까. 중요한 화두이긴 한데, 누가 하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