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웹툰 "2024" 프롤로그 중에서 0

탄탄한 설정과 스토리가 돋보이는 재난 웹툰 “2024”

  인터넷 보험 온슈어 홍보용 웹툰 “2024”가 탄탄한 설정과 스토리로 브랜드 웹툰으로는 이례적인 화제와 인기를 모으고 있다. 2013년 개봉 영화 “전설의 주먹” 원작 웹툰의 이종규가 스토리를, 웹툰 “새벽 9시”의 서재일이 작화를 맡았다. 2014년의 어느날 한반도 전역을...

OS X 요세미티 0

맥북에어/맥미니 2011 요세미티 연속성 활성화 툴

맥북에어와 맥미니 2011 모델에서는 OS X 요세미티의 연속성 기능을 사용할 수가 없다. 공식적으로는. 물론 ‘어떤 과정’을 거치면 연속성 기능을 쓸 수도 있다. 그 내용을 이전에 “맥북에어/맥미니 2011에서 OS X 요세미티 연속성 기능 쓰는 방법”에서 소개했지만, 어느 정도...

웹툰 "저녁 같이 드실래요?" 예고편 중에서 0

잔잔하고 아련하면서도 두근두근한 로맨스 – 웹툰, “저녁 같이 드실래요?”

언제부터인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쓰이기 시작한 ‘썸’이라는 단어는 명확하게 정의하긴 어렵지만 연인이 되기 전 서로를 탐색하는 단계를 말한다(고 카더라). 웹툰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이렇듯 서로에게 썸남, 썸녀였던 남녀가 서로의 감정을 알아나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오래 사귄 남자친구와의 헤어지고 감정을 정리하지 못하는 도희와, 너무 많은 여자들과 가볍게 만나왔던 해경이 어느날 스테이크 가게에서 우연히 합석하게 되면서...

뱅크월렛 카카오 0

뱅크월렛 카카오, 등록은 좀 어렵다. 사용은 참 쉽다. [슬로우뉴스]

뱅크월렛 카카오가 출시되었다. 뱅크월렛 카카오는 다음카카오와 금융결제원이 16개 은행과 공동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실제 모바일 앱은 아이폰, 안드로이드 모두 금융결제원 계정으로 올라갔다. 다음카카오의 전자지갑 서비스로 출시 전부터 주목을 받아온 뱅크월렛 카카오를 사용해 보았다. 캡쳐 화면은...

웹툰 "부탁해요 이별귀" 1화 중에서. 0

시들해진 그 인연, 확실히 끊어 드릴까요? – 웹툰 “부탁해요 이별귀”

“그래, 때론… 사랑이 사람을 지치게도 하지. 잘 왔어. 이별시키는 건 우리가 최고거든.” 큐피드처럼 사랑을 이루어주는 요정이나 신의 이미지는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작품의 ‘이별귀’들은 믿음이 시들해진 연인들의 ‘인연의 끈’을 확실하게 끊어주는 것이 업이다. 그러던 어느날 이별시킨 커플 중 한 여자가 자살하는 일이 일어난다. 원래 그녀의 수명은 아직 남아 있었던 것. 이를 안 저승사자 무결은 인간의 생사에...

영삼성라이프카페 0

휴식부터 모임까지, 영삼성라이프카페 홍대점

제목을 붙이고 나니 뭔가 후원받고 쓰는 글 삘이 나는데 그런 건 아니다. 나도 이런 거 쓰고 뭔가 좀 생기면 좋을텐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더라. 아무튼 이용해보니까 괜찮아서 정보 공유 차원에서 쓴다. 지난 주에 슬로우뉴스...

officeverywhere-infographic-2-984x1024 0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엑셀, 워드, 파워포인트를 공짜로

2014년 11월 6일 마이크로소프트가 블로그를 통해 엑셀, 워드, 파워포인트 각각의 iOS 앱을 무료로 배포한다고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앱도 곧 출시할 예정이다. 이전에 “무료 공개된 MS 오피스 모바일과 구글 크롬 앱을 써보자”에서도 썼지만, 이미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피스...

디스트로이 앤 레볼루션 2권 표지(모리 코우지, 학산문화사) 0

“홀리랜드” 모리 코우지의 파괴와 혁명 – 만화 “디스트로이 앤 레볼루션”

원거리에서 건축물을 조금씩 파괴하여 목격자도 증거도 남기지 않고 무너뜨릴 수 있는 능력을 가진 소년 마코토. 힘을 가졌지만 방향이 없던 그가 어느날 세상을 바꾸고 싶은 소년 유키를 만나게 된다. 둘은 ‘묻는 자’라는 이름으로 정부와 언론에 경고 메시지를 보내고 건물을 파괴하는 활동을...

리모트데스크톱 0

맥 OS X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사용해 보자

마이크로소프트 리모트 데스크톱 앱을 쓰면 맥이나 안드로이드 심지어는 아이폰에서도 인터넷 익스플로러(이하 “IE”)를 사용할 수 있다. 굳이 그렇게 IE를 써야 하냐고 묻는다면 맞다. 아이고 의미없다. 혹시나 무언가 다른 기대를 하는 사람이 있을 것 같아서 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