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Flat 앱으로 책을 스캔해 보았다

북스캔 (2024년 3월 초 기준)

어제는 간만에 책을 좀 읽으려고 하는데 책을 들고, 펼치고, 책장을 넘기는 행위 자체가 너무 힘든 것이었다. 왜? 그래서 스마트폰으로 스캔을 해서 아이패드로 읽어야겠다고 결심함. 왜?(2)

예전에 봤던 테크몽 채널의 영상을 참고하여,

  1. vFlat Scan 앱을 아이폰에 설치
  2. 자바라 거치대를 책상에 설치하고 스마트폰 거치
  3. 탁상 스탠드 조명 켜고
  4. 한장씩 스캔을 하다가… 빡쳐서 vFlat Scan 프리미엄(월 4,900원 / 연 49,000원) 결제. 왜나면 프리미엄은 2페이지 모드도 지원하고 자동 인식, 자동 촬영을 지원하니까ㅋ
  5. 자동 인식, 자동 촬영 켜고 넘겨가며 스캔
  6. PDF 생성 후 iCloud 파일에 저장
  7. 아이패드에서 독서

역시 아이패드에서 손가락으로 슥슥 넘기며 책 읽는게 제일 좋음. 이제 실제 책은 읽을 수 없는 몸이 된 것인가…ㅠㅠ 어제 두 권 스캔하고, 그 중 한 권을 어제 다 읽음.

vFlat 앱은 북스캔에 최적화되어 있어 이 용도로는 제일 괜찮은 듯. 물론 스캔할 때 책에 굴곡이 있기 때문에 일부 흐린 부분이나 글자 크기가 일관적이지 않은 부분은 어쩔 수 없음. 그래서 전자책을 소장한다는 느낌보다는 독서용 사본을 만드는 정도로 생각하기로.

이제 사놓고 안 읽은 책들을 하나씩 스캔해 봐야겠다.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뗏목지기 블로그에서 더 알아보기

지금 구독하여 계속 읽고 전체 아카이브에 액세스하세요.

계속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