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캡슐] 인랑 vs. 야후 (2)

 

이거 4회 분량입니다. ㅡ,.ㅡ;; 죄송. (타임캡슐이란, 클릭) 이번 주는 정말 블로그에 글을 못 썼네요. 그나마 타임캡슐이 있어서 다행이지만 이거 다 떨어지면 어쩔…


[타임캡슐] 인랑 vs. 야후 (2)

timecapsule

3) 인랑 – 빨간 두건

약속대로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동화 ‘빨간 두건 아가씨’를 소개하면… 빨간두건아가씨는엄마를만나러가는길에늑대를만나는데늑대가앞질러엄마를잡아먹고엄마인척빨간두건을기다립니다빨간두건은늑대가엄마인줄알고다가갔지만결국잡아먹히고말죠. 헥헥… 에고, 숨차라. -_-;;

인랑 속의 ‘빨간 두건’ 이야기는 디테일한 부분은 좀 다르지만(늑대가 빨간 두건에게 엄마의 살과 피를 먹인다던가) 이 이야기를 바탕으로 하고 있죠. 또한 실로 감탄사를 자아내게 하는 이 영화의 핵심이라 하겠습니다.

엄마인 줄 알았으나 엄마가 아니었던 늑대, 따뜻한 품을 주고 싶었으나 늑대일 수 밖에 없었던 주인공 후세. 엄마인 줄 알고 품에 안겼으나 결국 잡아먹히고 만 빨간 두건, 사랑하는 연인 후세에게 죽음을 당해야 했던 여주인공.

이 이야기 속의 빨간 두건은 일본의 비극적인 근현대사를 관통하며 역사 속에 사라져간 일본 적군파와 좌익에 대한 향수이자, 작가의 무정부적인 시각을 나타내며, 결국 인간은 서로를 상처입히는 존재일 뿐이라는 허무주의적 관점을 표현하는 수단으로 쓰이고 있는 것입니다.

늑대에게 잡아먹히는 소녀 이야기와 후세가 울부짖으며 품에 안긴 여주인공에게 방아쇠를 당기는 장면이 오버랩되는 결말 부분은, 그래서 너무 가슴 아프게 관객의 가슴을 파고 드는 것이 아닌가 싶네요.

저는 즐거워야 할 휴가를 인랑과 JSA 덕분에 인간 존재와 분단의 현실에 대한 고뇌로 보내야만 했슴다… 물론 미녀삼총사로 좀 만회하긴 했지만요. 카메론 디아즈의 늘씬한 다리와 드류 베리모어의 빵빵한 가슴… 헤… 침 좔좔좔… ^^;;;

4) 야후 – 만화방 이야기

어렸을 때 갔던 동네 만화방들은 애들 놀이터였습니다. 한 권에 50원 내던 시절부터였으니까 참 옛날이군요. 그러던 것이 오락실이나 여타 다른 놀이공간들에 밀려 동네 만화방들은 서서히 사라지고… 만화방 자체가 쇠퇴하는 분위기가 되었었지요. 물론 만화를 백안시하는 우리네 풍토와도 연관이 있을 것입니다.

이후 일본 만화의 정식 출간을 계기로 만화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대학가와 번화가 주변으로 대형화된 만화방들이 자리를 잡기 시작했습니다. 물론 대여점에서 빌려보는 것을 더 좋아하는 분들도 있겠지만… 전 아직 대형 만화방만큼의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대여점을 한 군데도 보지 못했습니다.

다녀본 만화방들 중에 기억에 남는 곳은… 이화여대 앞에 어느 곳은 주차권 시스템을 도입해서 들어갈 때 카드를 받고 나올 때 리더기가 카드를 읽으면 요금과 시간이 계산되더군요. 대구 경북대 정문 앞에는 커피 무료에 리필 무한정인 곳도 있고… 대구 중앙파출소 근처에는 의자 각도가 120도 정도에 발 받침대와 쿠션까지 있는 곳도 있네요. ^^

에구… 사설이 길었네요. 사실 ‘야후’는 발간중이고 전에도 본 작품인데, 인랑을 본 후에 비교를 하기 위해 다시 첨부터 봤었습니다. 그러면 도대체 ‘야후’라는 작품은 도대체 뭐길래… 또 다음 회로 넘기죠. 냐함… ^^;

Written by 뗏목지기

(2000-12-20)

본문과 상관이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는 만화

  • 야후 / 글,그림 : 윤태호 / 랜덤하우스코리아 / 10권 완간

 

제 글이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You may also like...

3 Responses

  1. 윤뽀말하길

    으흠~ 빨간모자 소녀가 엄마 심부름으로 할머니집에 가는 것으로 알고있었는데 그것도 작품마다 조금씩 변하나봐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