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웹툰 "쓸개" 예고편 중에서 0

황금을 향해 얽힌 저마다의 욕망 – 웹툰 “쓸개”

  웹툰 “쓸개”는 이미 영화화가 진행 중인 “라스트”, 드라마로 제작될 예정인 “다이아몬드 더스트” 등을 만든 강형규가 최근 완결한 작품이다. “쓸개”라는 이름을 가진 주인공은 조선족인 어머니에게서 태어나 무적자로 자란 청년이다. 어머니는 어린 아들을 데리고 쓸개...

금융노조 크레용팝 0

금융노조 총파업 현장에 나타난 크레용팝

SLR 클럽 자유게시판에 “크레용팝 근황.jpg”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물에 포함된 사진이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의 총파업 현장에 나타난 모습이어서 꽤 화제가 되었다.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이하 ‘금융노조’)은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이하 ‘한국노총’)에 속해 있는 산업별 노조로서, 그 아래에 국민은행, 중소기업은행  등의 시중은행 노조들이 속해...

"겨울왕국"의 엘사, 2013 0

2015년 봄, “겨울왕국” 후속작 나온다

타임(TIME)의 기사 “New Frozen Short Film Coming Spring 2015″의 내용이다. 완전 기대되긴 하는데 단편이라 국내에는 어떤 식으로 들어와 개봉할지 궁금하다. 아래는 간만에 하는 전문 번역. 발번역이므로 결정적인 오류가 있다면 알려주시길. 2015년 봄에 개봉되는 새로운...

강동원(좌), 김민희(우) 0

네이버 대학만화최강자전, 윤태호, 강도하 신작 등 [201408]

내맘대로 뽑아본 2014년 8월 만화 관련 뉴스. 기사 링크는 제목에 걸었다. ‘만화정글세미나’에 마블코믹스 편집장 참석 2014 부천국제만화축제에서 “만화정글세미나”가 열렸다. 악셀 알론소 마블코믹스 편집장과 윤태호(“미생”), 양우석(“변호인”), 정연식(“더 파이브”) 등이 참가해 웹툰 기반의 한국 만화 산업 주요...

"Why Stepping On LEGO Hurts So Much", GIZMODO, 2014-06-12 0

레고는 밟으면 왜 그렇게 아플까?

서울신문의 “레고는 밟으면 왜 그렇게 아플까? 과학적 이유”다. 기즈모도의 “Why Stepping On LEGO Hurts So Much”를 가져다 쓴 기사이므로 영어가 되는 분은 이쪽을 읽어도 좋겠다. 이 작은 레고 한 조각이 432kg의 힘을 버텨낼 수...

염치가 뭐죠? 먹는 건가요? 우걱우걱 [포토]몰래 치킨먹는 퍼포먼스 보이는 애국단체 회원들, 뉴데일리, 2014-08-25 0

염치가 없다

일하러(?) 자주 가는 카페 벽 곳곳에는 “블로거의 포스팅을 사양한다”는 취지의 글이 붙어 있다. 이유를 물어보진 않았지만 흔히 알려진 소위 ‘파워블로거지’들에게 피해를 당했거나 이를 예방하려는 이유가 아닐까 싶다. 최근에는 나가는 문 옆에 이런 글이 새롭게...

당연한 얘기겠지만 저 이렇게 안 생겼습니다. (...) 0

아이와의 대화 – ‘해와 달’ 만화

얼마전에 트위터에 올려 4,000회 이상 리트윗된 글이 있다. 관련해서 별도로 포스팅도 했었다. 아이한테 "해와 달"을 읽어주던 중. 아이: 어떻게 엄마가 아니라 호랑인 걸 알았어? 나: 문 틈으로 내민 손을 보고 알았지. 아이: 에이, 호랑이가 엄마 손을 가져왔으면...

벨킨 뉴 심플 백팩은 세 가지 색이다. 0

맥북에어를 넣을 벨킨 뉴 심플 백팩을 샀다

전에 쓰던 백팩이 너무 낡아서 새로 장만했다. 사기 전에 몇 가지 기준을 정했었다. 적당한 크기: 맥북에어 13인치와 어댑터 등 + 책 한 권 정도만 들어갈 수 있을 정도의 크기와 두께 수납공간: 자잘한 물건들을 넣을...

네이버웹툰 "오성X한음" 1화 중에서 0

조선 명탐정을 만나자 – 네이버웹툰 “오성X한음”

흔히 오성과 한음은 어린 시절부터 가깝고 친한 친구로 알려졌지만 그렇지는 않다. 실제로는 나이도 오성이 다섯 살 많았고, 처음 만난 것도 오성이 스물세 살 경이었다. 하지만 민담과 설화에서처럼 재기 넘치고 우정 또한 돈독했던 것은 사실이다....

"Point & Click", PaT (CC BY-NC-SA 2.0) 1

해외직구할 때 필수? 개인통관고유부호를 만들어 보자.

직구가 유행이다. 야구 얘기가 아니고(퍽) 해외의 인터넷 사이트에서 물건을 사는 ‘해외 직접 구매 얘기’다. 이 과정을 대신해주는 배송 대행과 구매 대행을 이용하는 것도 보통 직구에 포함한다. 배송 대행과 구매 대행 그 나라의 언어를 잘한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