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원더 우먼]을 보았다

 

사실 원더우먼을 잘 모른다. 린다 카터가 분한 [원더우먼]의 이미지는 알지만 고대적 그 미드는 본 기억이 없고 코믹스를 찾아볼 정도로 팬은 아니었고 아무튼 그랬다. 물론 히어로 영화의 팬으로서 영화 [원더우먼]에 대한 기대가 없지는 않았지만 크지도 않았다. 그런 상태로 봤다. 결론을 먼저 말하면 꼭 보고, 두 번 봐도 되는 영화다.

슈퍼맨, 배트맨, 원더우먼 등등등이 나오는 DC코믹스와 그를 기반으로 한 영화 세계관인 DCEU(DC Extended Universe)를 몰라도 된다. 초반부 데미스키라 장면의 꼭 필요한 약간의 지루함을 극복하고 나면 끝까지 의미있고 즐길만한 장면의 연속이다. 아 뭐 하데스… 코.. 그건 좀… 읍읍읍.

완벽한 영화라고는 할 수 없지만, 남성 캐릭터에게 의존하지 않으며 그 자신으로서 존재하고 성장하는 여성 히어로의 모습을 이 정도로 그려낼 수 있었다는 것에 높은 점수를 주고 싶다. 잭 슈나이더의 입김이 닿았다는 액션 신에 대한 말이 좀 있긴 한데, 그런 액션 신과 함께 망한 영화([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와 그런 액션 신에도 불구하고 잘 나온 영화는 엄청 큰 차이가 있다. 그리고 나는 [원더우먼]의 액션 신이 무척 마음에 들었다.

[맨 오브 스틸],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 [수어사이드 스쿼드]로 이어지며 망해가던 DCEU를 원더우먼이 살려놨으니 워너 브라더스는 이제 교훈을 얻어서 앞으로는 좀 제대로 했으면 좋겠다. 다음 작품인 [저스티스 리그]는 여전히 걱정 투성이지만.

덧: 크리스 파인 짱 조음.

덧2: 주연인 갤 가돗의 시오니즘(이스라엘 근본주의) 행보에 대한 비판이 있고 일리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에 대한 비판과 영화를 소비하는 것 사이에는 일정 거리가 필요하다고 본다. 현대 사회의 생산과 소비는 굉장히 복잡한 과정을 거쳐서 이루어지기 때문에, 소비를 거부(불매)하는 형태로 생산 과정에 대한 문제 제기를 하는 것이 옳은가 하는 의문을 가지고 있다.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