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시스템 감리사 QnA

 

정보시스템 감리사 셀프 인터뷰.

– 정보시스템 감리사 얘기하기 전에, 정보시스템 감리라는 게 뭡니까?

쉽게 말해서 정보시스템을 잘 만들었나 점검하고 문제를 개선하는 활동입니다. 특정 요건을 만족하는 공공부문 IT 사업은 기본적으로 감리를 받게끔 전자정부법에 명시되어 있어요. 공공기관은 사업을 발주하고, 사업자는 구축을 진행하고, 감리법인은 감리를 하는 식이죠.

– 그럼 정보시스템 감리사는 정보시스템 감리를 하는 사람이겠네요.

비슷하긴 한데, 법령에서는 정보시스템 감리를 수행하는 인력을 감리원이라고 부릅니다.

– 감리사와 감리원이 다른 겁니까?

감리원을 먼저 설명할게요. 감리원은 두 가지 등급이 있습니다. (그냥) 감리원과 수석 감리원이죠. 각각 자격 요건이 다릅니다. 법령에는 수석 감리원만이 할 수 있는 역할이 정해져 있어요. 예를 들어 감리사업 총괄, 상주 감리는 (그냥) 감리원은 할 수 없고 수석 감리원만 할 수 있습니다.

– 감리원은 그렇고, 그럼 감리사는 뭡니까.

(그냥) 감리원과 수석 감리원이 각각 자격 요건이 있다고 했죠. 수석 감리원의 경우 정보기술 관련 기술사 자격이 있거나, 정보시스템 감리사 자격이 있으면 할 수 있습니다.

– 말하자면 감리원은 법령상 감리를 수행하는 인력을 뜻하는 거고, 감리사는 그 중 수석 감리원이 될 수 있는 자격 요건 중 하나인 건가요?

이해가 빠르시군요! 정보시스템 감리사는 한국 인터넷 진흥원(NIA)이 검정을 주관하는 국가공인 민간자격입니다. 1년에 한 번 검정이 진행되죠. 한국 인터넷 진흥원(NIA)은 한국 정보화 진흥원(KISA)와는 다른 기관이니 헷갈리지 마시구요.

– 국가공인 민간자격은 또 뭡니까?

자격기본법에 의해 주어지는 자격 중 하나입니다. 자격기본법상 자격에는 국가가 직접 주관하는 국가공인 자격과, 민간에서 주관하지만 국가가 공인해주는 자격 등이 있습니다. 국가공인 민간자격과 그냥 민간자격은 차이가 있으니 주의하세요. 물론 민간자격이어도 그 자체로 권위를 인정받는 것들도 있긴 하지만요.

keyboard-824317_640

– 정보시스템 감리사 그거 따면 좋나요?

일단 따면 기분은 조크든요. (…) 저도 이제 막 필기전형 통과한 상태라 잘은 모릅니다. 다만 공공 IT 사업 일부에서 감리는 법적으로 필수이고 인력은 부족한 상태라고 들었습니다. 그리고 현장에는 50대 이상의 감리원들도 많아서, 뭐랄까 이 자격증이 ‘한국 IT 업계의 노후대비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도 사실인 듯합니다.

– 어떻게 하면 딸 수 있죠?

필기전형, 경력 증빙, 면접전형, 이론교육과 실기교육을 차례로 통과하면 됩니다. (말하고 보니 산 넘어 산… ;;) 필기전형만 말씀드리자면 4지선다형 120문제를 120분동안 풀어야 합니다. 사업관리와 감리, 소프트웨어 공학, 데이터베이스, 시스템 구조, 보안, 이렇게 다섯 과목으로 이루어져 있죠. 보안만 20문제고 나머지는 25문제씩입니다.

– 필기전형은 몇 점 이상이이야 합격인가요?

정보시스템 감리사 필기 전형은 상대평가입니다. 매 회차 40명이 합격자입니다. (단, 과목별 정답률이 40% 미만이면 과락) 커트라인에 동점자가 있으면 동점자까지 합격입니다. 2015년의 경우 47명, 2016년의 경우 41명이 필기합격자였습니다. 보통 800명 전후로 응시하니까 경쟁율이 꽤 높은 편인 거죠.

– 아무나 응시 가능합니까?

학력과 경력 기준이 있지만 증빙은 필기전형 이후에 하니까 누구나 필기시험을 칠 수는 있어요. 하지만 필기시험에 (예비)합격을 했더라도 학력과 경력 증빙을 하지 못하면 불합격 처리됩니다. 자세한 기준은 NIA정보처리감리사 사이트에서 확인하셔요.

– 많이 어렵나요? 어떻게 공부했습니까?

음, 쉽지만은 않은 시험이다, 라고만 말씀드리겠습니다. 어떻게 준비했고 응시했는지는… 얘기가 길어질 듯하니 다음 기회에 좀 더 정리해서 말씀드리도록 하지요.


반 년 정도 정보시스템 감리사 자격검정을 준비하느라 교육기관에서 교육도 받고 공공도서관 열람실도 다녀보고 독서실도 다녀봤다. 중고등학생부터 나이든 어르신들까지, 무언가 공부하는 사람들이 참 많더라. 언젠가 본 성인 사교육 시장이 점점 커지고 있다는 뉴스가 이해가 되었다.

감리사 시험에 여러번 도전해서 합격하거나 그래도 불합격하는 사람도 많은데 반 년 공부하고 일단 필기 전형을 통과한 나는 참 운이 좋았다는 생각도 든다. 이게 뭐라고 작년까지 자꾸 바닥을 향하던 자존감이 조금은 나아진 듯도 하고.

그동안 참 웃겼던 건, 십 수년만에 공부란 걸 하다보니 새로운 상황, 경험, 생각과 자주 만나게 되었는데, 그때마다 “나중에 블로그에 포스팅해야지” 이런 생각을 했다는 거. 나란 인간…

그래서 일단 하나 썼다. [정보시스템 감리사 QnA]. 뗏목지기가 뭘 하느라 반 년을 칩거했나 하시는 분들을 위해. (…) 작년엔 블로그 싹 날려버릴 생각까지 했었는데 지금은 이런 걸 쓰고 있는 게 웃기기도 하다. 흠냐. ㅡ.,ㅡ;;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스페셜 댓글:

    상대평가라 매년 다르겠지만 혹시 합격 컷트라인 점수 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