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븐클라우드: 오래된 비디오 테이프를 디지털로 변환하는 방법

 

어린(?) 세대들은 각종 프로그램에서 ‘저장’을 뜻하는 아이콘이 디스켓이라는 걸 모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요즘은 쓰이지 않으니 어찌 보면 당연하겠다. 마찬가지로 비디오 테이프도 거의 흘러간 유물이 되어 거의 쓰이지 않는다. 요즘 비디오(동영상)는 대부분 mp4, mkv 등 디지털 포맷의 형태로 HDD/SSD나 네트워크 상에 존재하게 되었다.

하지만 본가에 가면 예전에 촬영하거나 녹화해 둔 비디오 테이프들이 많이 있다. 할머니 회갑잔치, 동생 중학교 발표회 등 나름 추억이 담긴 것들이다. 더 늦기 전에 디지털화해야겠다 생각하고 몇 개를 가지고 올라왔다. 장비를 구매해볼까 생각도 했지만 가격도 만만치 않고 시간도 너무 많이 걸려 큰 이득은 없겠다 싶었다. 그래서 변환 서비스를 해 주는 곳을 찾아보다 ‘오븐 클라우드’를 알게 되었다.

오븐 클라우드는 비디오 테이프 변환 서비스가 주업이 아니라 동영상 저장 서비스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동영상을 업로드해 웹, 모바일 앱, 크롬 캐스트 등을 통해 볼 수 있다. 가입하면 기본 5GB의 용량이 주어지고 월 4.99달러(연 49달러)를 내고 프로로 업그레이드하면 200GB의 용량을 쓸 수 있다. (프로 업그레이드에 관한 내용은 가입하면 볼 수 있다.)

비디오 테이프 업로드 서비스는 2015년 1월 말경부터 시작했다. 계정 당 최초 2개까지는 무료로 변환해준다. 배송비는 고객 부담이다. 3개째부터는 개당 6,000원인데 2015년 3월 31일까지는 3,000원으로 할인해준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면 한 달간 프로 계정으로 업그레이드도 해준다. 이용 절차는 아래와 같다.

  1. 오븐클라우드에 가입한다.
  2. 비디오 테이프 업로드 서비스 페이지에서 신청서를 작성한다.
  3. (3개 이상인 경우) 변환 비용을 계좌이체로 입금한다. 온라인 결제가 없는 것은 아쉽다.
  4. 비디오테이프를 내 계정 아이디를 쓴 메모와 함께 잘 포장해서 발송한다.
  5. 내 계정에 변환된 비디오가 업로드되길 기다린다.
  6. 업로드 후 검토를 완료하면 비디오 테이프가 다시 돌아서오기를 기다린다.

진행 상황은 비디오 테이프 업로드 페이지에서 자세히 알 수 있다. 결제, 테이프 수령, 작업 등 모든 절차를 표시해 준다. 채팅창 스타일의 문의/답변 란도 마음에 들었다. 내가 보내준 테이프의 녹화 모드 때문에 변환 후 문제가 있었던 테이프가 2개 있었는데 이 부분도 친절하게 잘 처리해주었다.

VHS 형식의 비디오 테이프는 노멀 모드 외에 EP 모드, SLP 모드 등이 있다. 테이프를 느리게 회전시키면서 녹화하는 등의 방법으로 한정된 길이의 테이프에 더 많은이분량을 녹화하게 해 준다. 그런데 처음에 내가 이 부분을 언급하지 않아 일반 녹화물로 변환이 되었다. 이렇게 변환된 녹화물을 재생하면 마치 빨리감기한 것처럼 재생된다.

변환에 쓰인 장비가 EP/SLP 모드를 지원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하고 별 기대없이 문의하기 란에 내용을 올렸다. 그랬더니 장비를 구해서 다시 변환해주겠다(!)고 답해 주었다. EP/SLP 모드로 녹화된 테이프의 변환 결과를 보니 무려 4시간 이상 분량이었다. 욕나올 수도 있는 분량의 테이프를 장비까지 구해가며 전환해 준 오븐클라우드에 감사한다.

비디오 테이프 변환 이후로 오븐 클라우드 서비스 자체를 많이 써보진 않았다. 아이폰 앱도 얼마전에 나왔다는 걸 이제 알아서 아직 써보질 못했다. 자막 파일을 동영상과 함께 업로드하면 스트리밍 재생시 함께 보여준다거나 파일 크기의 제한이 없고 폴더째로 타인에게 공유해줄 수 있는 등 나름의 특색이 있는 서비스다. 좀 더 써 보고 기회가 된다면 나중에 다시 다뤄볼까 한다.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