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부터 모임까지, 영삼성라이프카페 홍대점

 

* 영삼성라이프카페 홍대점이 2015년 9월 25일부로 운영을 종료했다. 대학로점은 예전에 문을 닫았고, 이번엔 사이트도 종료한 걸로 보아 완전히 끝낸 걸로 보인다.


제목을 붙이고 나니 뭔가 후원받고 쓰는 글 삘이 나는데 그런 건 아니다. 나도 이런 거 쓰고 뭔가 좀 생기면 좋을텐데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더라. 아무튼 이용해보니까 괜찮아서 정보 공유 차원에서 쓴다.

"그런 거는 우리한테는 있을 수가 없어"

“그런 거는 우리한테는 있을 수가 없어”

지난 주에 슬로우뉴스 모임이 있어서 합정역에서 홍대입구역 방향으로 어슬렁대며 걸어가다 “영삼성라이프카페”라는 곳을 발견했다. 약속 시간이 좀 남기도 했고 바람도 많이 불어서 어디 카페에 들어가서 커피라도 마실까 하던 참이었다.

딱 봐도 삼성생명에서 만든 곳이라는 건 알 수가 있었는데 혹시 가입자만 들어갈 수 있나 싶어 눈치를 보며 안으로 들어갔다. 친절한 훈남 직원이 입장 방법을 알려줬다. 영삼성라이프 사이트에 가입하고, 사이트에서 큐알(QR) 코드를 요청해 자기 스마트폰으로 받아서 보여주면 입장할 수 있단다. 홍대점 외에 대학로점도 있다.

영삼성라이프카페

영삼성라이프카페

자, 그러면 여기 들어와서 뭘 할 수 있나. 가장 낮은 등급인 오렌지 등급의 경우 최소 월 3회 음료가 무료다. (물어보진 않았는데 테이크아웃은 안 되는 듯.) 월 3회의 기회를 다 썼다면? 영삼성라이프 포인트 30점으로 음료를 마실 수 있다. 무한정 쓸 수 있는 것은 아니고 월 5회까지 가능하다.

오렌지 포인트는 일 1회 영삼성라이프 사이트에 로그인만 해도 15점이 쌓인다. 포인트 적립을 꾸준히 하면 등급을 올릴 수 있고, 등급이 올라가면 혜택도 늘어난다. 포인트와 등급에 관해서는 ‘활동지수내역’ 메뉴에서 알 수 있다.

커피, 코코아, 둥글레차, 녹차, 아이스티

아메리카노, 코코아, 둥글레차, 녹차, 아이스티

1층과 2층의 카페테리아 사진은 따로 찍지 못했지만 깔끔하고 분위기도 좋았다. 노트북이나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는 콘센트도 있고 노트북이 비치되어 있는 자리도 있다. 홈페이지에서 예약하고 사용할 수 있는 5개의 세미나룸도 있다.

보험사가 고객들의 보험료로(!) 이런 공간을 만드는 걸 어떻게 봐야하나 하는 생각도 들긴 했다. 이런 것도 사회공헌활동이라고 할 수 있을지… 하지만 이용자로서는 유용한 공간이다 싶어 글 남겨본다. 게다가 난 삼성생명 가입자도 아니고.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