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근대화에 성공한 조선을 만나다, 웹툰 “한성 1905”

 

“과거에 이랬더라면”이라는 상상은 늘 흥미진진하다. 그 상상이 굵직한 역사적 사건과 만나면 더욱 그렇다. 웹툰 “한성 1905”는 조선이 일본에 합병되지 않고 스스로 근대화에 성공하여 수많은 식민지까지 거느리는 대한제국이 되었다는 가정으로 시작된다.

이 작품이 특히 독특한 점은 흔히 서구의 판타지나 SF물에서 많이 사용되는 ‘스팀 펑크’ 세계관을 대한제국 시대로 가져왔다는 점이다. 건물과 의복 등의 양식은 근대 대한제국의 모습을 하고 있지만, 사용되는 기술은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시대라면 존재할 수 없는 ‘오버 테크놀로지’의 산물들이다. 기기인(사이보그), 거대 비행선, 증기갑(거대로봇) 등이 등장하며, 이런 기술들이 스토리가 진행되는 데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한성 1905" 1부 24화 중에서

“한성 1905” 1부 24화 중에서

복잡한 정국 속에서 현상금 사냥꾼들, 황제를 위시한 정부 측, 황권 계승을 위협받는 황태자 측, 일본 군수회사 등 각 세력들 간의 견제와 음모가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기본적으로 정치 스릴러로서 볼 수 있는 작품이지만, 앞서 말한 스팀 펑크 세계관과 접목되면서 액션의 스케일 또한 커서 더욱 흥미진진하다.

최근 연재분에서는 시간의 흐름에 관계하는 것으로 보이는 정체불명의 아이템까지 등장하면서 작품이 어떤 방향으로 흐를지 더욱 기대하게 한다.

한 문장 요약

갑오년의 숙청을 피한 사대부들의 지하조직 청류당 소속의 최승학은 한성에서 세력을 키우기 위해 현상금 사냥꾼 조직에 스며들지만, 어느새 황실 내부와 일본 등 외부세력의 복잡한 정치적 알력에 휘말리게 된다.

작품 정보

  • 작가: 제피가루
  • 연재처: 다음웹툰
  • 연재시작일: 2013년 2월 13일
  • 분량: 2014년 7월 7일 현재 67화(3부 14화, 연재중)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