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특한 소재의 만화, 꽃미남이 손만 잡고 “재워드립니다”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어쩐지 지난 글 “거부할 수 없는 네 남자의 매력, 웹툰 “괴물 같은 아이돌””에 이어 또다시 네 남자 이야기다.

독신 가구가 점점 늘어나는 사회 구조 속에서, 불 꺼진 텅 빈 집의 문을 여는 두려움은 곧잘 불면의 밤으로 이어진다. 여성들을 위한 마사지 숍을 운영하는 여주인공은 고객들과의 대화를 통해 불면증 여성들이 많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잠을 재워주는 서비스를 생각하게 된다. 이어서 네 명의 꽃미남들과 함께 연 ‘스트라이프쉽’은 나름 번창한다.

2014년 2월 12권으로 완결된 야마자키 사야카의 “재워드립니다”의 줄거리로, “오빠 믿지, 손만 잡고 잘게”라는 발상을 서비스업으로 만들었다는 소재가 독특하다.

"재워드립니다", 야마자키 사야카, 대원씨아이

“재워드립니다”, 야마자키 사야카, 대원씨아이

작품 속에서, 불면의 밤을 보내는 여러 여성 고객들의 사연이 빠지진 않지만 여주인공과 네 명의 스트라이프쉽 멤버 사이의 미묘한 감정선이 이야기의 중심이다. 여주인공은 이혼했으면서도 전 남편을 잊지 못하고, 그러면서도 스트라이프쉽 멤버인 전 동생과도 미묘한 연애 감정을 서로 느낀다. 여기에 또 다른 멤버가 주인공에게 대쉬하면서 만들어진 삼각관계 속에서 갈등한다.

판타지 같은 소재에 성적인 표현이 거의 없으면서도, 현대 성인 남녀의 삶과 사랑에 대한 고민을 현실적이고 섬세하게 잘 표현하고 있는 수작이다. 사실상 독자들은 여주인공이 이들 중 누구를 택하게 될 것인가 생각하면서 작품을 보게 되는데, 그 점에 있어서 결말은 살짝 아쉬운 점이 있지만.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