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속촌과 대검찰청 대변인 트위터가 웹툰으로 변신, “한복이 너무해”

 

트위터에서 높은 드립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기업 계정들이 있다. 그런 계정 중에 한국민속촌과 (지금은 예전만 못하지만) 대검찰청 대변인이 있다.

평소 높은 드립력으로 인기를 끌던 이 두 계정이 2012년 7월 경 ‘어떤 사건’을 통해 서로 엮이게 된다. 그러던 중 만화가인 만두, 챠라가 두 계정을 연인으로 표현한 팬아트를 그려 큰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한복이 너무해”는 바로 이 사건(?)을 계기로 만들어진 웹툰이다. 작중 젊은 엘리트 검사인 대검이, 늘 한복을 입고 사극 말투를 쓰는 소녀인 속촌이 또한 두 계정의 캐릭터에서 따온 것이다.

"한복이 너무해" 초기 팬아트

“한복이 너무해” 초기 팬아트

별도의 블로그에 잠시 연재되던 작품은 2013년 6월부터 네이트 웹툰에서 정식 연재 중이고(2014년 5월 말 현재 66화), 학산문화사의 월간 찬스플러스에서도 2014년 4월호부터 연재되기 시작했다.

이야기는, 18세까지 교육도 제대로 못 받고 시골에서 살던 속촌이 도시로 나오자마자 사기를 당해 소개비로 가진 돈을 모두 빼앗긴 채 가사도우미를 구하던 대검의 집으로 오게 되는 걸로 시작한다. 미성년자에 취업 사기까지 당하고 온 속촌을 보며 대검은 난감해하지만 일단 입주 가사도우미로 들여 급여도 주고 과외 교사를 붙여서 교육도 한다.

도시 생활에 좌충우돌 적응해가는 시골 소녀의 모습이 코믹하게 그려지고, 이런 과정에서 서로 호감이 생기는 두 사람이 로맨스의 축이다. 더불어 삼각, 사각 관계로의 확장을 암시하며 긴장감을 주는 주변 인물들도 영리하게 잘 배치되어 있다.

여기에 최근 연재분에서, 속촌에게 사기를 친 인물과 대검이 맡은 사건, 속촌의 고향 마을이 모종의 연관이 있음을 암시하면서 앞으로의 이야기를 기대하게 한다. 소셜미디어 계정의 캐릭터로부터 시작된 작품이지만, 로맨스, 개그, 추리(?) 등 여러가지 요소가 잘 버무려져 있는 아주 재미있는 작품이다.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