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에어와 프로젝터를 연결하는 어댑터를 샀다

 

정식 명칭은 ‘Mini DisplayPort to VGA Adapter’인데, 회사 업무용으로 구입했다. 회의실 프로젝터가 구형이라 DVI나 HDMI를 지원하지 않는지라…

회의실에 윈도우 노트북이 있긴 하지만, 맥북에어를 써야겠다고 생각한 건 다음 이유 때문이다.

  • 웹페이지, 메일, 프리젠테이션 화면을 터치패드로 슥슥 넘기면서 보여줄 수 있다.
  • 아이패드나 아이폰을 미러링해서 모바일에서 보이는 화면을 보여주기 쉽다. (안드로이드는 아오안… ; )
MidiDisplayPort to VGA Adapter. 애플 정품다운 아름다운 케이스

MidiDisplayPort to VGA Adapter. 애플 정품다운 아름다운 케이스

프로젝터에 연결하니 별다른 설정 없이 듀얼 모니터처럼 사용할 수 있었다. 맥북에어 자체 디스플레이와 동일한 화면을 보려면 [시스템환경설정-디스플레이]에서 ‘윈도우 모으기’를 체크하면 된다. 이 경우 맥북에어의 디스플레이가 프로젝터의 최대 해상도에 맞게 맞춰진다.

아무튼 시험삼아 회의나 토의 때 몇 번 써보니 아주 좋다. 굳이 문서를 만들고 출력하고 할 일이 적어진 게 제일 좋은 듯.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