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드립 주의

 


오프라인 드립 주의

나: (사무실 배치를 바꾼 이후에 물티슈가 안 보여서) 누구 내 물티슈 본 사람 없나요?

20대 초반 한 모 사원: 어제 제가 돌려 드릴 때 서랍에 넣으셨잖아요

나: 우와 어떻게 나보다 나를 더 잘 알아? (이건 아닌데 살짝 당황하면서도 멈추지 못하고) 나 되게 문학적으로 말했지? (자폭)

결론: 나이를 먹어갈수록 오프라인에서 함부로 드립치는 거 아님.

상대방이 이런 표정을 지어도 할 말이 없다

상대방이 이런 표정을 지어도 할 말이 없다

가족간 드립 주의

나: 내비에 성유리가 나오네. 그럼 핑클면 성유리?

아내: (기가 막히단 표정으로) 그럼 옆동네는 이효리고 핑클면은 일본 옥주현이랑 자매결연이고?

나: 그렇지 그리고 이진은…

아내: 그만해.

나: 네…

결론: 드립은 1절만. 이거 페이스북에 올렸더니 이진은 뭐냐고 궁금해들 하는데, 사실 이진은 뭐라 할 말이 없었는데 아내가 적절히 끊어준 것임. 무리수 펼쳤다가 몇 대 맞았을지도.

굳이 이 짤방을 골라 넣는 이유를 저 자신도 모르겠...

굳이 이걸 골라 넣는 이유를 나 자신도 모르겠…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