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원작 영화 “전설의 주먹”을 보았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올린 글 정리…라기보다는 그냥 Copy & Paste. 딱히 덧붙일 말이 없더라…

– 주말에 본 영화 “전설의 주먹”. ‘무난하게’ 잘 나온 느낌. 웹툰을 영화화할 때 어느정도는 필수적인 해도 캐릭터와 스토리의 생략, 원작에 비해 훈훈한 가족 드라마로 마무리된 결말은 내 취향에 약간 안 맞기도 했지만.

– 나는 원작의 어둡고 암울한 분위기, 주인공들의 극복할 수 없는 원죄, 흥행을 앞세우는 미디어와 거기에 열광하는 대중들의 욕망 등 이런 부분들에 열광했었는데, 영화는 긴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것을 다 담기는 무리였던 듯.

– 특히 극중에서 TV쇼 “전설의 주먹”을 만드는 홍 PD는 원작에 비해 뭔가 ‘쟤는 왜 저래’ 싶은 캐릭터가 되었다는 느낌. 하지만 극의 중심을 황정민, 유준상이 워낙 출중한 연기력으로 극을 끌어주고 있어 전체적으로 흥행 예감.

– 주인공들의 고교 시절을 맡은 네 배우도 좋은데, 특히 고교생 신재석 역을 맡은 박두식이 눈에 들어왔음. 그런데 커서 윤제문이 되었… 쿨럭. ;;

Fist_of_Legend_1

포스터가 아니라 아역/성인역 비교표. (…)

– 아무튼 잡설은 제외하고, 결론은 내 취향은 아니었지만 원작을 생각하지 않고 본다면 “전설의 주먹”은 무난한 영화. 단, 결말이 뜬금포로 느껴질지 훈훈한 가족드라마적 결말로 느껴질지는 취향에 따라 다를 듯.

여기서부터 원작 웹툰과 관련하여 추가.

웹툰 “전설의 주먹”은 연재가 완료된 후 유료로 전환되었다. 1~2화와 후기 등은 무료고 본편인 3~40화는 네 묶음으로 나누어서 묶음당 500원. 즉 2,000원이면 전편을 볼 수 있다. 이게 비싼가?

– 이 얘기를 왜 하느냐 하면 웹툰의 스토리를 쓰신 이종규 작가가 페이스북에 남긴 글을 보니, 원작 웹툰을 찾아 헤매다 유료라는 것을 알고 비난의 쪽지와 멘션을 보내는 사람들이 있다고. 작가님 말마따는 그런 패기에다 대고 뭐라 할 말이 없다. (말 말고 욕은 하고 싶다. ; )

– 더 슬픈 건 “다이어터” 등을 만든 스튜디오 캐러멜의 네온비(이주희) 작가가 남긴 댓글. “작가님 힘내세요~ 저희도 유료화하고 정말 꾸준히 욕먹고 있어요 ㅜ.ㅜ” (…) 정말 할 말이 없다. 그런 인간들은 팬이라고 생각하고 대우해야 할 가치도 없다 싶네. 진짜 한숨 나온다.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