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캡슐] 강경옥의 『두사람이다』

 

요즘 미디어다음 만화속세상에서 『설희』를 연재중인 강경옥 작가님의 예전 작품입니다. (타임캡슐이란, 클릭) 제가 가장 좋아하는 국내 작가 중의 한 분인데, 정작 작품에 대한 글은 별로 쓴 적이 없네요. 이 글도 완간되기 전에 쓴 글이라 함량은 많이 미달입니다만 원래 타임캡슐이 그런 컨셉이니까…

[타임캡슐]  강경옥의 『두사람이다』

timecapsule

‘두사람이다’는 시공사에서 단행본 2권까지 출간된 강경옥 님의 작품이지요. 강경옥 님은 ‘별빛속에’, ’17세의 나레이션’, ‘라비헴 폴리스’ 등의 작품을 냈으며, 독창적인 그림체와 섬세한 심리묘사로 매니아 팬층을 형성하고 있는 역량 있는 작가입니다. 저도 상당히 좋아하죠. ^^

두사람이다는 미스테리 심리 스릴러를 표방한 독특한 작품입니다. 주인공의 집안은 대대로 한 사람이 이유 없는 살해를 당해왔습니다. 원인제공자인 밝혀지지 않는 한 사람과 직접 살해자인 한 사람에 의해서이며, 두 명 다 가까운 주변 사람입니다. 어느 날 주인공은 자신이 이번 대의 피살자라는 예언을 듣고, 친척, 친구들과 함께(그러나 살해자가 될 수도 있는) 대대로 이어져 온 저주의 고리를 끊기 위해, 저주의 비밀을 파헤쳐 갑니다.

살해와 죽음은 너무나 어이없게 일어납니다. 아내와 사소한 갈등을 겪고 있던 한 친척은 건널목에서 함께 서 있다가 자기도 모르게 아내를 차로로 밀어 살해하는 등, 주변인과의 사소한 갈등과 미움은 자신도 의도하지 않은 틈을 타 살해와 죽음이라는 현실로 나타납니다.

이야기의 모티브가 꽤 독특하죠. 용이 되려던 구렁이를 죽이는 바람에 집안의 저주가 시작되었다는 것과 가장 가까운 사람이 나를 죽일지도 모른다는 공포. 영화 ‘여고괴담’이 학교에서의 경쟁관계를 극대화시켜 공포를 창출했다면, 두사람…은 가족, 친구, 등 주변의 모든 사람과의 갈등관계를 극대화하여 살해와 죽음의 공포를 만들어냅니다.

세상에 믿을 놈 하나도 없다는 속설을 충실하게 반영하고 있다고나 할까요. ^^; 또한, 비밀을 파헤쳐가는 과정에서 엄마, 친구에게 살해당할 뻔 하면서 살해에 대한 공포와 의심이 커져만 가는 주인공의 심리묘사는 ‘역시 강경옥!’이라 할 정도로 뛰어납니다. 또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가해자가 된 사람들의 괴로움, 이 어이없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주인공과 함께 저주를 파헤치는 주변인들의 캐릭터와 심리묘사도 마찬가지로 훌륭하군요.

앞으로 어떻게 이 저주의 비밀을 파헤치게 될지는 단행본이 더 출간되어야 알겠습니다만, 기회가 닿는다면 꼭 한 번 보시길 추천합니다.

Written by 뗏목지기

(2000-12-23)

본문과 상관이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는 만화

  • 설희 / 글,그림 : 강경옥 / 미디어다음 만화속세상(웹툰), 씨네21(단행본) / 연재 중

 


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상세보기 및 구매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제 글이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3 Responses

  1. 신비 댓글:

    별빛속에… 정말로 좋아했던 작품인데.
    두 사람이다는 아마 안 봤나봐요. 전혀 기억나지 않으니..
    (물론 저주받은 기억력 탓으로 휘발되었을 가능성 농후 ㅠ)
    뗏목지기 님이 쓰신 글 보니 궁금해지네요.
    어디 가면 볼 수 있으려나.. =3=3=3

    • 뗏목지기™ 댓글:

      “두사람이다”를 볼 수 있는 세 가지 방법
      1. 본문에 추가한 링크를 클릭하시면 구입이 가능합니다. 그러시면 저에게 도움이 되지요. ㅎㅎㅎ
      2. ActiveX 뷰어 설치의 압박을 견디실 수 있다면 comicplus.com 같은 사이트에서도 보실 수 있구요.
      3. 왠만한 만화카페나 만화방에도 있긴 있을 겁니다.
      사실 결말이 다소 부실하다는 평도 좀 있긴 하고(저는 재미있게 잘 봤습니다만), 영화화까지 되었는데도 불구하고 그다지 알려지지 않았다는 게 저로서는 좀 슬픈 작품이에요.

    • 신비 댓글:

      앗 그렇다면 1번을 적극 고려해볼께요.
      친절한 안내 감사감사!

      보고나서 또 감상을 나눌께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