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캡슐] 만화가 일본에서 한국으로 오기까지

 

오늘은 작품 소개가 아니고 잡설입니다. 제목은 거창합니다만, 10년 전 글이라 지금과는 상황이 좀 다를 수 있습니다. 늘 그렇듯이 10년 전 상황에도 안 맞을 수 있습니다. ^^; 감안하고 읽어주세요. (타임캡슐이란, 클릭)


[타임캡슐] 만화가 일본에서 한국으로 오기까지

timecapsule

작품 소개가 아닌 잡설로 열 두번째 이야기를 때웁니다.

우리 나라에는 ‘챔프’의 대원과 ‘부킹’의 학산 양대 출판사가 만화시장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물론 ‘점프’의 서울문화사가 있긴 하지만, 순수 만화출판사가 아니기 때문에 업계에서는 좀 ‘따’되는 분위기구요. 하지만 ‘드래곤볼’을 정식으로 수입 연재하여 스테디셀러 만화를 창출해낸(일본 작품이라고 하더라도) 공은 좀 인정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전까지는 수많은 해적판들이 난무했었지요. 물론 지금도 일부 성인물이나 소년물들이 해적판으로 출판되고 있긴 하지만요. 엉망진창인 인쇄와 수준 낳은 번역… 젖꼭지는 지우고 목이랑 팔에 줄 하나씩 긋고는 옷 입었다고 우기는 식의(-_-;;) 수정 상태… 제책 방식이 달라서 뒤집어진 그림들… 참 끔찍했습니다.

일본 작품이 정식으로 수입되면서 있는 그대로의 작품을 즐기고 싶어하는 독자들에게는 참 좋은 환경이 마련되었습니다. 그리하야… 일본의 작품이 한국에 수입될 때… 어떤 과정을 거치는지 대충(자세히 알아보고 싶지만 아는 게 엄끼 때메) 알아보겠습니다.

일단 작품을 선정합니다. 일본과 우리나라는 정서상 비슷한 점이 있기 때문에 공통의 정서를 포함하면서 일본에서도 히트한 작품이라면 가능성이 있지요. 일본 출판사의 내부 문서인 인기 순위를 이용하기도 하고, 일본 내 독자들의 반응을 직접 조사하기도 합니다.(사실 이건 잘 안 합니다. -_-;) 작품이 선정되면 번역자를 선정합니다. 번역자 선정은 상당히 중요한 작업으로, 정확한 번역을 하면서도 그 작품의 분위기를 얼마나 살릴 수 있느냐가 관건이겠지요.

예를 들면 일본식 유머나 일본 사람이 아니면 알 수 없는 그런 내용을 번역할 때 어떤 문구를 택할 것인가 하는 겁니다. ‘미나중 탁구부’라는 작품을 보면, 탁구 부원 세 명이 입을 맞춰 ‘설, 운, 도’라고 말하는 내용이 있는데 이게 사실은 일본에서 활동하는 가수 이름이거든요.

작품 원고를 들여오면 바로 그림 수정과 번역 작업에 들어갑니다. 그림 수정은 크게 두 가지 경우가 있는데, 효과음 수정과 검열 대비 수정입니다. 퍼~억! 빠~악! 같은 효과음이 일본말로 장면에 딥따 크게 그려져 있으면 이걸 지우고 우리나라 말로 고쳐야겠지요. 그러면서 효과음 주변의 그림이 손상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걸 보정하는 것이 효과음 수정입니다.

그리고 검열 대비 수정은… 말 그대로입니다. 제가 상당히 싫어하는 수정인데, 특히 짜증나는 것은 성인물을 청소년지에 싣기 위해 마구잡이식 수정을 하는 경우입니다. 마치 X등급 영화를 고등학생 관람가로 만들려고 자르는 것처럼… ‘반항하지마’ 같은 작품이 대표적인 예라고 할 수 있겠지요. 이래서 일본 원판을 구해서 대사는 수입본을 보고 그림은 원판을 보는, 이중 부담이 생기는 겁니다. -_-;

번역에 있어서는 일차로 네이밍 작업을 합니다. 요즘은 거의 안 하지만, TV용 애니나 유소년용 작품의 경우에는 캐릭터 이름을 한국식으로 바꿉니다. 포켓몬스터가 대표적인 예인데, 등장인물과 수많은 포켓몬의 이름을 일일이 한국식으로 바꾸어서 원저작자의 허락을 얻어서 네이밍을 하게 됩니다. 보통 한 캐릭터에 세 개 정도의 이름을 만들어서 원저작자에게 보내는데, 맘에 안들면 퇴짜 맞는 경우도 있다고 하는군요. 또한 번역 과정에서 전문 지식이 필요한 경우에는 전문가의 자문을 구하기도 합니다.

수정과 번역이 끝나면 국내 만화들처럼 교정본을 인쇄하고, 교정을 보고… 해서 정식으로 짠~ 나오게 되겠죠. 오늘은 요기까지 하고, 수입된 일본 만화의 마케팅, 히트와 실패에 대한 얘기를 다음으로 넘깁니다. (오옷… 횟수를 늘리기 위한 수작… ^^;;;)

Written by 뗏목지기


(2000-12-01)

본문과 상관이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는 만화

  • GTO 애장판 / 글,그림 : 후지사와 토루 이원진 / 학산문화사 / 발간중

 

제 글이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1 Response

  1. 2011-04-15

    [타임캡슐] 만화가 일본에서 한국으로 오기까지 (1):

    오늘은 작품 소개가 아니고 잡설입니다. 제목은 거창합니다만, 10년 전 글이라 지금과는 상황이 좀 다를 수 있습니다. 늘 그렇듯이 10년… http://bit.ly/dNph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