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시대의 이상한 습관

 

요즘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하면서 이상한 습관이 생겼습니다. 트위터라면 멘션을, 페이스북이라면 댓글을 썼다가 보내지 않고 취소 버튼을 누르는 거죠.

뭐, 썼다가 아니다 싶으면 그럴 수 있는 거지만 제 경우는 조금 달라요. 보통 그런 경우는 무진장 재미있(을 거란 생각이 드)는 개그 드립을 심혈을 기울여 쓴 다음인데, 얼굴 보면서는 죽어도 못할 유치뽕짝한 얘기를 정성 들여 쓰고 나혼자 낄낄대다가는 취소버튼을 눌러 버리는 거죠.

이게 의외로 꽤 만족스러워서, 취소 버튼은 눌렀지만 뭐랄까 내 마음 속의 프라이빗 SNS(프라이빗한데 소셜이라니 말도 안 되지만)에 저장이 된 듯한 느낌이 들더라구요.

써 놓고 보니, 이거 뭔가 좀 변태인가 싶기도 하고. ㅡ.,ㅡ; 여튼 간만에 뻘 포스팅입니다요.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2011-04-14

    SNS 시대의 이상한 습관:

    요즘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하면서 이상한 습관이 생겼습니다. 트위터라면 멘션을, 페이스북이라면 댓글을 썼다가 보내지 않고 취소 버튼을 누르는 거죠.
    뭐, 썼다가 아니… http://bit.ly/eAJu5P

  2. 2011-04-14

    SNS 시대의 이상한 습관:

    요즘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하면서 이상한 습관이 생겼습니다. 트위터라면 멘션을, 페이스북이라면 댓글을 썼다가 보내지 않고 취소 버튼을 누르는 거죠.
    뭐, 썼다가 아니… http://bit.ly/eAJu5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