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탑』 간만에 몰입하게 만드는 본격 소년 만화

 

개인적으로는 등장인물이 많은 소년만화에는 피로감을 느끼는 편이라 그다지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아마 지금이라면 드래곤볼도 끝까지 못 볼지도 모르겠어요. 주요 캐릭터가 도대체 몇 명이며, 갈 수록 늘어가니 도대체 어떻게 머리 속에 넣고 보란 말이냐! 하면서 말이죠. 그리고 설정이 복잡한 만화도 잘 못 봐요. (나이 탓인가. ㅠㅠ) 특히 단행본이 아닌 연재로 보다 보면 앞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인물도 모르겠고 설정도 다 까먹고 큰일이죠. ㅡ,.ㅡ;

SIU1

그런 제가 요즘 열심히 보고 있는 작품이 바로 『신의 탑』입니다. ‘자신의 모든 것이었던 소녀를 쫒아 탑에 들어온 소년. 그리고 그런 소년을 시험하는 탑.’ 연재 목록 위에 표시되어 있는 작품 설명이 모든 것을 말해 주고 있죠.

기본적으로 이 작품은 능력자 배틀물에 속합니다. 주인공이 탑을 한 층 한 층 올라가면서 잠재된 능력을 키워 나가며 수 많은 캐릭터와 관계를 만들어 나간다는 점에서 전형적인 소년 만화라고 볼 수 있죠. 전형적이라는 건 장단점을 포함하고 있는데, ‘어디선가 봤다는 느낌’이 주는 약점과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본적인 재미를 보장’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일부 캐릭터의 디자인이 다소 무성의하다던가, 가끔씩 작붕의 조짐이 보이는 등 문제가 없지는 않지만, 스토리 자체가 몰입하게 만드는 힘이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항상 연재중인 작품을 소개할 때는 많이 망설이는 편인데(제대로 종결되지 않으면 낭패) 지금까지의 흐름으로 봤을 때는 롱런할 수 있겠다는 느낌이 크네요.

역시나 상세한 소개는 엔하위키 ‘신의 탑’ 항목을 보는 게 좋을 듯 합니다. 소개보다 작품을 보는 건 더 좋은 일이구요. 🙂

본문과 상관이 있을 수도 없을 수도 있는 만화

  • 헌터X헌터 / 글,그림 : 토가시 요시히로 / 학산문화사 / 발간 중
    『신의 탑』 초반부 전개가 이 작품의 초반부와 비슷하다는 얘기를 들었죠.
  • 신과 함께 이승편 / 글,그림 : 주호민 / 네이버 웹툰 / 연재 중
    신이 등장한다는 공통점이…(그럴 리가) 게다가 이승편은 완전 배틀물이라는…(이건 그럴 수도)

 

제 글이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4 Responses

  1. 매치어 댓글:

    그동안 제목만 보고 눌러본 적이 없었는데 이 글을 보고 나서 몇 편을 보고 느낀 건…

    “한 편이 길군요” 웹툰인데 분량의 압박을 느낀 건 처음입니다. 네이버 웹툰이 대체로 퀄리티보다는 작품량으로 승부하는 기분인데 이건 괜찮은 물건 같네요.

    • 뗏목지기™ 댓글:

      주 1회 연재라는 것을 감안하더라도 분량이 꽤 길죠.
      말씀드렸듯이 작화 문제가 가끔 거슬릴 때가 있지만, 스토리의 몰입도 면에서는 정말 ‘물건’입니다.

  1. 2011-03-21

    『신의 탑』 간만에 몰입하게 만드는 본격 소년 만화:

    개인적으로는 등장인물이 많은 소년만화에는 피로감을 느끼는 편이라 그다지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아마 지금이라면 드래곤볼도 끝까지 못 볼지도 … http://bit.ly/grXsF0

  2. 2011-03-25

    『신의 탑』 간만에 몰입하게 만드는 본격 소년 만화:
    개인적으로는 등장인물이 많은 소년만화에는 피로감을 느끼는 편이라 그다지 선호하지는 않습니다. 아마 지금이라면 드래곤볼도 … http://bit.ly/grXsF0 #comicsd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