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가수다" 김건모의 재도전에 실망한 이유

 

트윗에서 잠깐 언급을 했었는데, 애초에는 “나는 가수다”를 볼 생각이 없었습니다. 뭐, 조영남처럼 예술에 대한 모독이라고 생각한 건 아니고, 내가 좋아하는 가수들이 탈락의 위기감 앞에서 노래하는 모습을 굳이 보고 싶지 않았다고나 할까요. 또, 평소에 음반 한 장 잘 사지 않고 콘서트장 안 가 본 지도 백만년이 다 되어 가는 사람이(일년에 한두장 사나 그렇죠. ㅡ,.ㅡ;) TV 앞에서 그런 모습을 들여다보려 하니 일말의 죄책감 같은 것도 생기더라구요.

결과적으로는 다시 보기를 포함해서 최근 방영된 세 편을 모두 보았습니다. 나름 재미 있는 프로그램이고, 평소에 보기 힘든 가수들을 보고 있자니 감동적이기까지 하더군요. 그런데 어제(20일) 방영분을 보고 나니 정말 머리가 복잡해졌습니다.

어제(20일) 방영된 김건모 재도전 사태(?) 때문이죠. 안 그래도 인터넷 상에서는 거의 난리가 났네요. 시청자들의 폭력성을 알아보기 위해 김건모에게 재도전의 기회를 줘봤습니다라던가(뉴스데스크 게임 폭력성 실험 사건 패러디), 원문은 못 찾았지만 프로그램 이름을 “나는 선배다”로 바꾸라던가 등등.(시청자 게시판에 올라온 거라는 얘기도 있고, 관련 기사 댓글에 있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트위터에서는 많이 돌아다니네요)

제가 공감한 블로그 글 두 개만 소개할게요. 길게 얘기하려니 속만 상하고. ㅡ,.ㅡ;

세상의 수많은 부조리들 앞에 침묵하면서 방송 프로그램 하나에 원칙의 잣대를 들이미는 것도 과도한 일이다 싶지만, 내가 좋아하는 무언가가 세상의 수많은 부조리들 중의 일부가 되는 것도 원하지 않습니다. 뭐, 그냥 그렇습니다.

 

제 글이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1 Response

  1. 2011-03-22

    @KisunK 안녕하세요~ 작가님. 신작 잘 보고 있습니다. ㅎㅎ 제 블로그 글에 뜬금없이 신작을 잠깐 언급했는데 제 동생이 댓글을 달았더라구요. 한 번 보시라고 소개를. ㅎㅎ http://raftwood.net/blog/3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