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주호민 작가와의 만남 – 정화의 밤

 

이전 글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신과 함께』의 주호민 작가의 만남 – 정화의 밤 이벤트에 당첨이 되어서 참석하였습니다. 행사는 지난 금요일(2011-02-11) 저녁에 상수역 인근 no.316에서 진행되었습니다.


IMG_1254


6인의 당첨자와 작가님, 애니북스 관계자 6분이 함께 한 오붓한 자리였습니다.

IMG_1237

공식 일정(?) 진행 전에 참석자들이 가지고 온 단행본에 정성스레 사인을 해 주고 계신 주호민 작가님이십니다.

IMG_1239


물론 맛있는 음식과 사케가 빠질 수는 없죠. 사진 속에는 이미 잔해만 남았군요. ㅎㅎ 회사 근처인데도 처음 가본 no.316, 분위기도 좋고 음식도 하나같이 맛있었습니다.

IMG_1240

공식 일정인 정화의 시간에는 참석자들이 7개의 지옥과 그에 해당하는 선행/악행을 적어 보았습니다. 사진은 참석자들이 작성한 고백문(?)을 읽으며 판결을 준비하고 계신 주호민 작가님이십니다.. 중세 유럽풍 판사를 의도했지만, 어딘가 모르게 정글고 이사장님이 되어 버리셨네요. ^^;

작가님께서 생각보다 과묵하시고(^^;) 저도 그닥 말주변이 좋은 편이 아니라서, 작가님 옆자리에 앉아 있었는데도 많은 얘기를 못 나눈 점이 아쉽네요.

애니북스는 최근 ‘코알랄라 먹부림단 창단식’이나 ‘코알랄라 야식당 개업식’처럼 발행 도서와 관련된 소규모 오프라인 이벤트를 많이 개최하고 있는데요, 개인적으로는 아주 긍정적으로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많은 행사들이 였렸으면 좋겠네요. 작가님과 함께 하는 관 속 체험(응?), 작가님과 함께 하는 『신과 함께』 관련 미술 답사… 등등 다양한 이벤트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ㅎㅎ

웹툰은 열린 공간에서 (거의 비용을 들이지 않고) 작품 자체를 접할 수 있으니까요. 단행본을 왜 구입해야 하는가에 대해 적극적인 답변을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책 자체의 소장가치를 부여하는 것과 함께 이런 이벤트로 구매의욕을 일으키는 건 뭐랄까 참 좋네요.

아무튼 행사 준비하느라 고생하신 애니북스 관계자 분들께 감사와 경의를 표합니다. 🙂 즐거웠어요. (애니북스 공식 블로그 행사 후기 바로가기)


제 글이 유용하셨다면 아래 손가락 모양을 꾸욱~ 눌러주세요.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

2 Responses

  1. 2011-02-16

    『신과 함께』 주호민 작가와의 만남 – 정화의 밤 http://nblo.gs/eleIK

  2. 2011-02-16

    『신과 함께』 주호민 작가와의 만남 – 정화의 밤 http://raftwood.net/blog/3224 애니북스의 적극적인 행보, 좋습니다! #comicsd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