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조양방직카페에 가 보았다

날이 좋아서 조심스레 나들이. 안팎이 넘나 예쁘고 빈티지한 매력으로 가득한 공간 <조양방직카페>. 공장을 개조하여 카페와 미니 공원으로 꾸민 독특함이 맘에 들었다.

음료가 다소 비싸지만 입장료 겸이라 생각하면 무난함. 하지만 아메리카노가 넘나 내 취향이 아니었고 초코라떼도 아이 반응이 별로였다ㅎ 자몽티는 괜찮았음.

뗏목지기

만화를 좋아하고 세상 돌아가는 일에 관심이 많은 평범한 직장인입니다.

You may also like...